은둔거사 우계 성혼

은둔거사 우계 성혼

  조선 중기의 성리학자이며 율곡과 막역한 친구였던 우계 성혼의 사당과 묘는 파주군 파주읍 향산리에 있다. 파주읍에서 문산읍으로 향하는 국도를 따라 가다가 군 부대를 조금 지나면 마을이 있고, 마을 안길로 가면 가게가 있는데, 이 집은 우계의 후손으로서 사당과 묘를 관리하고 있다. 마을의 끝에서 논과 밭 사이로 난 좁은 시멘트 길을 50여 미터를 가면 저 멀리 산자락에 사당이 보인다.

  우계는 학문의 깊이는 물론 후학을 육성함으로써 조선 성리학 발전에 공헌하여 파산학파(坡山學派)의 큰 봉우리를 이룩하였으나, 한사코 벼슬을 거부한 일로 잘 알려진 인물이다. 이러한 마음의 자세를 엿볼 수 있는 시가 전한다.

  사십 년 동안 푸른 산에 누었는데 (四十年來臥碧山)
  시비는 무슨 일로 이 인간에 오는고 (是非何事到人間)
  소당에 홀로 앉으니 봄 바람 속에 (小堂獨坐春風地)
  꽃이 웃고 버들은 자니 끝 없이 한가하다 (花笑柳眠閒又閒)

  이 시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생원·진사의 양장(兩場)에는 합격하였으나, 복시에는 응하지 않고 학문에만 전념하였다. 그의 학문과 재주를 아까워한 율곡에 의하여 여러 번 벼슬길에 나오도록 부탁을 받았으나, 번번이 병을 핑계 삼아 고향에 돌아와 학문에만 열중하였다.

  성혼(成渾, 1535∼1598)의 본관은 창령(昌寧)이고, 자는 호원(浩原), 호는 우계(牛溪)이다. 현감 수침(守琛)의 아들로 서울 순화방(현 순화동)에서 태어났으나, 이곳 파주 우계(牛溪)에서 거주하였으므로 사람들이 우계라 불러 자연스레 호가 되었으나, 본래 호는 묵암(默庵)이다. 율곡은 우계를 이렇게 평하였다.
  "만약 견해의 도달한 바를 말한다면 내가 약간 낫다고 할 것이나, 지조를 삼가하고 지키며 실천함에 있어서는 내가 미칠 수 없다."
  우계는 양장에 합격한 후 백인걸(白人傑)의 문하에서 상서(尙書)를 배웠으며, 1554년(명종 9)에는 같은 고을의 율곡과 사귀어 평생의 지기가 되었다. 34세에 학문의 깊이가 세상에 전해져 경기감사 윤현(尹鉉)의 천거로 전생서 참봉(典牲署參奉)에 임명되고, 이듬해에 장원(掌苑)·현감(縣監) 등에 제수되었으나 모두 사양하고 조헌(趙憲) 등 사방에서 모여든 학도들의 교육에만 힘썼다. 우계는 서실의(書室儀) 22조를 지어 벽에 걸어 놓고 지도하였으며, 주자(朱子)의 글을 발췌하여 읽히기도 하였다 한다. 39세에는 율곡의 천거로 과거 출신이 아니고서는 벼슬살이를 할 수 없는 사헌부 지평에 제수되었으나 사임하였다. 1575년에는 선조가 지평에 제수하고 다시 불렀으나 병으로 사양하자, 의원과 약을 보내기도 하였다.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김궤(金潰)의 의병군에서 군무를 도왔으며, 성천(成川)의 분조(分朝)에서 세자를 뵙고 대조(大朝:선조가 있는 곳)로 나갈 것을 청하였다. 사후 1602년 기축옥사와 관련되어 삭탈관직 되었다가, 다시 좌의정에 추증되고, 1681년 문묘에 배향되었으며, 시호는 문간(文簡)이 내려졌다.

  우계와 청송(聽松)의 묘
  포장한 지가 얼마 되지 않았는지 비닐로 덮어 놓은 시멘트 길 끝에 있는 사당은 근래에 지어 담장이며, 기와며, 단청이 새로웠다. 사당 위쪽에는 신도비를 모신 비각이 있는데, 그 곳에는 우계와 아버지 청송의 비가 있다. 신도비의 내용은 앞서 설명한 우계의 업적을 찬한 것으로, 오랜 세월에 판독이 어려운 글자가 더러 있다. 신도비 한 옆으로는 묘에 대한 안내판이 있고, 산으로 난 길을 따라 오르면 쌍분인 묘 두 기와 그 윗쪽에 커다란 묘 한기가 있다. 아래의 두 묘는 '聽松成先生之墓.贈貞夫人尹氏 '라는 비문이 있어 우계의 부모 묘임을 알 수 있고, 위쪽의 묘는 '昌寧成公諱渾之墓'라는 비문이 알려 주듯이 우계의 묘이다.

  부모의 묘가 아들인 우계의 묘보다 아래에 있는 것은 아들의 벼슬이 높아서 일 것이고, 비석 위에 옥개석이 있고 없는 것도 같은 이유이겠지만, 어딘지 당대의 유학자이며 성리학자였던 선생의 효심에 비추어 볼 때, 그 것은 우계가 바라던 바가 아닐 것이다.
   「파주목(坡州牧) 읍지(邑誌)」에 의하면, 우계의 묘는 하양리 청송(廳松)의 묘 뒤에 있는데, 청음(淸陰) 김상헌(金尙憲)이 찬(撰)하고 신독재(愼獨齋) 김집(金集)이 글을 썼다. 영조(英祖)께서 이내 치제(致祭)하라는 명이 있었다. 제릉(薺陵)을 가다가 선생의 묘를 보고는 스스로 시 2구를 지어 제문의 머리에 덧붙여 이르기를,
  "도(道)는 송나라 정주(程朱)·정이(程 ) 형제와 같은데, 길가에서 묘를 참배하는 감개가 깊다."
라고 하였다. 우계는 효심이 매우 지극하였는데, 한때 청송이 병에 위독하자 우계는 두 번이나 자기 다리의 살을 베어 약으로 썼다고 전해 온다.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성혼 선생의 묘

경기 파주시 파주읍 향양1리 산 8-1번지



조선중기(朝鮮中期) 성리학의 대가인 성혼(成渾 1535 ∼ 1598)선생의 묘이다. 1981년 4월 22일 파주시 기념물 제59호로 지정 되었다. 선생의 자는 호원(浩原), 호는 우계(牛溪), 또는 묵암(默庵), 시호는 문간(文簡)이다. 파평(坡平) 우계(牛溪) 옆에 살았으므로 학자들이 우계선생이라 불렀다. 우계 선생은 우리나라 18현인 중의 한 분이다.


성혼은 명종(明宗) 6년(1551) 생원·진사의 초시 (初試)에 모두 합격하였으나 복시(復詩)에 는 응하지 않고 학문에만 전념하였다. 휴암(休庵) 백인걸(白仁傑)의 문하(門下)에서 학문을 배우고, 명종 9년에는 같은 고을의 이이(李珥)와 사귀게 되면서 평생지기가 되었다. 이황(李滉)의 학설을 이어 받아 이기호발설(理氣互發設)을 지지하여 이이와 선조(宣祖) 5년(1572)부터 6년간에 걸쳐 사단칠정(四端七情)에 대한 논쟁을 벌여 유학계의 큰 화제가 되었다.

 

선조 초부터 여러 관직에 임명되었으나 취임하지 않다가 이이의 권유에 의해 이조참판(吏曹參判)에 특배되고 임진왜란 중에는 우참판(右參判)에 오르고 선조 27년 좌참판에 이르렀다. 그러나 당시 영의정 유성룡(柳成龍)과 함께 일본과의 화의를 주장하다 선조의 노여움을 사게 되어 고향인 파주로 돌아왔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사당으로 들어가는 홍살문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멀리서 본 우계사당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잡풀이 무성한 우계사당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2기의 비문이 나란히 있는 비각
 
 
 
 

동서분당기에는 이이·정철(鄭澈) 등 서인과 정치노선을 함께 하였다. 1589년 기축옥사(己丑獄事)로 서인이 정권을 잡자 이조참판에 등용되었으며, 이때 북인 최영경(崔永慶)의 옥사 문제로 정인홍(鄭仁弘) 등 북인의 강렬한 비난을 받았다. 1592년 임진왜란 중에는 세자의 부름으로 우참찬이 되었으며, 1594년 좌참찬으로서 영의정 유성룡(柳成龍)과 함께 주화론을 주장하였다.


학문 경향은 이이와 1572년부터 6년간에 걸쳐 사칠이기설(四七理氣說)을 논한 왕복서신에 잘 나타나 있다. 이 서신에서 이황(李滉)의 이기호발설(理氣互發說)을 지지, 이이의 기발이승일도설(氣發理乘一途說)을 비판하였다. 이이는 그의 학문을 평가하여 “의리상 분명한 것은 내가 훌륭하지만 실천에 있어서는 미치지 못한다”고 하였으며, 외손인 윤선거(尹宣擧)는 그가 학문에 있어서 하나하나 실천하는 점을 높이 평가하였다.


그의 학문은 이이와 함께 서인의 학문적 원류를 형성하였으며, 문인으로는 조헌(趙憲)·황신(黃愼)·이귀(李貴)·정엽(鄭曄) 등이 있다. 그의 학문은 이황과 이이의 학문을 절충했다는 평가가 있으며, 외손 윤선거, 사위 윤증(尹拯)에게 계승되면서 소론학파의 사상적 원류가 되었다는 견해도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비각 안의 비

 

 

그가 죽은 뒤 선조 35년 기축옥사(己丑獄事)와 관련하여 삭탈관직 되었다가 인조(仁祖)11년(1633) 복관되어 좌의정에 추증 되었다. 묘역은 사성으로 둘러져 있고 봉분을 중심으로 우측에 묘비가 세워져 있으며 봉분 정면에 상석과 향로석이 배치되어 있다. 상석 앞에는 장대석으로 계단을 쌓았으며 좌우에 문인석을 배치하였다. 묘소 입구 우측에는 신도비가 있는데 비문은 김상헌(金尙憲)이 짓고 김집(金集)이 썼으며 전액(篆額)은 김상용(金尙容)이 썼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에는 3기의 무덤이 있는데, 맨 위의 묘소가 성혼 선생 선친의 묘이며, 가운데가
선생의 묘로 알고 있다. 그리고 맨 아래의 묘는 같은 집안의 묘 쯤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사당 주차장에서 엉터리 답사쟁이의 늦은 점심식사.
 
 
 
말 업슨 靑山이요
態 업슨 流水로다.
갑 업슨 淸風이요
님 업슨 明月이라.
이 中에 病 업슨 이 몸이
分別 업시 늙으리라.

 
                                                
[전문 풀이]

 
말이 없는 것은 청산이요
모양이 없는 것은 흐르는 물이로다.
값없는 것은 바람이요
주인 없는 것은 밝은 달이로다.
이 아름다운 자연에 묻혀
병 없는 이 몸은 걱정 없이 늙으리라.

 

 

 
* 참고 : 동국 18현인

 
  1. 홍유후 설 총
  2. 문창후 최치원 
  3. 문성공 안 향 
  4. 문충공 정몽주 
  5. 문경공 김굉필 
  6. 문헌공 정여창
  7. 문정공 조광조 
  8. 문원공 이언적 
  9. 문순공 이 황 
10. 문정공 김인후 
11. 문성공 이 이 
12. 문간공 성 혼
13. 문원공 김장생 
14. 문렬공 조 헌 
15. 문경공 김 집 
16. 문정공 송시열 
17. 문정공 송준길 
18. 문순공 박세채

 
 
 
 
 
2007. 6. 09.
우계 성혼 선생의 묘를 다녀오다.

 














by 백운 | 2013/10/05 09:02 | 여행관련자료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sonsang4.egloos.com/tb/1105809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이준희 at 2017/04/26 10:17
성문간 이란 이름으로 남은 한시에 대하여 묻습니다. 우계 성혼이 동명인지 궁금하고 성문간이란 이름으로 쓰이고 익히고 있는 시 "한식심노불유~"에 관하여 알려 주세요.
2525799@hanmail.net 고맙습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