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안성]조선 선조의 적자 영창대군[永昌大君] 묘


영창대군[永昌大君)]


 


1606(선조 39)∼1614(광해군 6). 조선 중기의 왕자로 선조의 적자(嫡子).


 


이름은 의(?). 선조의 열네째 아들로 어머니는 인목왕후(仁穆王后)로 연흥부원군(延興府院君) 김제남(金悌男)의 딸이다. 선조의 아들 중 유일한 정비 소생으로 왕의 특별한 총애를 받았다.


선조는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권정례(權停例 : 절차를 다 밟지 아니하고 거행하는 의식)로 공빈 김씨(恭嬪金氏)의 소생 광해군을 세자로 책봉하였다. 그러나 그 뒤 정비의 소생인 영창대군이 태어나자 선조는 세자를 바꾸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


당시 실권을 잡고 있던 유영경(柳永慶)을 위시한 소북파(小北派)가 이 뜻에 영합했으나, 선조의 갑작스런 사망으로 실현되지 못하였다. 왕은 죽으면서 대신들에게 영창대군을 돌봐달라는 유교(遺敎)를 내려 뒷일을 부탁하였다. 이 사실로 광해군을 지지하던 이이첨(李爾瞻) 등 대북파의 미움을 받게 되었다.


그러던 중 1613년(광해군 5) 소양강을 무대로 시주(詩酒)를 즐기던 서양갑(徐羊甲)ㆍ박응서(朴應犀) 등 7명의 서출들이 역모를 꾸몄다는 이른바 ‘7서의 옥’이 일어났다.


이이첨 등은 이 역모 사건에 그들이 영창대군을 옹립하고 영창의 외조부 김제남도 관계한 것으로 진술을 유도하였다. 이 결과로 영창대군은 서인으로 강등되어 강화도에 위리안치되었다.


그 뒤 조야에서는 끊임없이 구원의 상소 등이 이어졌고, 형제의 의를 따지는 전은설(全恩說)과 여덟 살밖에 안된 ‘유자(幼子 : 어린 아이)’라는 이유로 그를 비호하였다. 그러나 대북파의 계속된 요구로 이듬해 봄에 이이첨 등의 명을 받은 강화부사 정항(鄭沆)에 의해 증살(蒸殺)되었다. 1623년 인조반정 후 관작이 복구되었다.


 


 



 



 



 



 



 



 



 



 



 



 



 



 



 



 



 



 



 



 



 



 



 



 



 



 



by 백운 | 2013/10/03 00:35 | 여행관련자료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sonsang4.egloos.com/tb/1105760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